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이재성 멀티골' 홀슈타인 킬, 칼스루헤 꺾고 시즌 첫 승 신고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08-18 22:46 송고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에 시즌 첫 승을 안겼다. (홀슈타인 킬 SNS) © 뉴스1

이재성이 동점골과 역전골을 모두 터뜨리며 승리를 견인, 홈팬들에게 큰 선물을 안겼다. 홀슈타인 킬의 시즌 첫 승이라 더 고무적인 결과였다.

홀슈타인 킬이 18일 오후(한국시간) 독일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 킬에 위치한 홀스타인 스타디움에서 열린 칼스루헤와의 '2019-20 독일 분데스리가2' 3라운드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먼저 선제골을 내줬다가 뒤집은 결과인데, 그 2골을 모두 이재성이 기록했다.

홀슈타인 킬은 전반 17분 만에 실점을 허용해 끌려갔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이재성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지난 11일 FSV잘름로어와의 DFB 포칼에서 시즌 마수걸이 포를 터뜨렸던 이재성의 시즌 2호이자 정규리그 첫 골이었다.

기세가 오른 이재성은 마침표까지 찍었다. 이재성은 후반 19분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감각적인 슈팅으로 연결해 역전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재성의 활약으로 흐름을 바꾼 홀슈타인 킬은 2-1 스코어를 끝까지 유지, 개막 후 1무1패 뒤 첫 승을 신고했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