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공식입장] '미우새' 측 "구혜선 소식 당혹…오늘 방송분 일부 편집 중"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8-18 15:18 송고
구혜선(왼쪽), 안재현 © 뉴스1 DB
배우 구혜선(35)이 남편 안재현(32)이 이혼을 원한다고 주장한 가운데, 구혜선이 출연을 앞둔 '미운 우리 새끼' 측이 방송분을 일부 수정한다고 밝혔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측은 18일 오후 뉴스1에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도 구혜선씨 관련 내용을 당일 기사로 알게 되어 당혹스런 입장이다. 현재 사전녹화로 제작이 완료된 방송분을 일부 수정, 편집 진행 중이다. 오늘 방송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구혜선은 이날 오후 9시5분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할 예정이며, 녹화도 이미 마쳤다. 

앞서 '미운 우리 새끼'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의 의외의 모습을 폭로하고, 예상치 못한 결혼 생활을 낱낱이 공개하고, 첫키스 비하인드 등을 밝힌다고 알린 바 있다. 그러나 구혜선이 이날 오전 남편 안재현과 불화를 폭로해 '미운 우리 새끼' 측은 결국 방송분을 일부 편집한다고 알렸다.

한편 구혜선은 1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 (다음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는 글과 함께 안재현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대화를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이후 두 사람의 소속사 측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라고 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구혜선은 최근 변호사를 선임,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을 하고 9월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금일 새벽 구혜선의 SNS 게시글과 이를 인용한 기사를 접했고 안재현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구혜선은 소속사의 공식입장을 전면으로 반박하며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닙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입니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구혜선은 문자 메시지를 추가로 공개, 해당 문자에는 구혜선이 상대방에게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 처리하는 거 옳지 않은 것 같아. 그리고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 주시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라며 "사유는 이전과 같아.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 그리고 나는 그 사실을 받아들이겠다라고 사실대로 말하기"라고 전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방영된 드라마 KBS 2TV '블러드'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 지난 2016년 결혼했다


seung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