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10년 전 히말라야 실종 민준영·박종성 대원 오늘 화장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 "실종 대원 확실"
현지서 화장 절차…유해 수습해 17일 귀국

(청주=뉴스1) 박태성 기자 | 2019-08-14 09:35 송고 | 2019-08-14 14:28 최종수정
2009년 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 실종된 직지원정대 소속 고(故) 민준영(오른쪽,당시 36세)과, 박종성(〃 42세). /© News1 이종덕 기자

10년 전 히말라야에서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소속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 대원(당시 42세)의 화장 절차가 네팔 현지에서 진행된다.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은 14일 "네팔에서 시신과 유품을 확인한 결과 10년 전 실종된 대원들이 맞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DNA검사 결과는 귀국 후 받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지에서 화장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유해를 수습해 17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2일 출국한 박 전 대장과 유족은 시신이 안치된 네팔 포카라를 찾아 신원과 유품을 확인했다.

박종성 대원의 유품 사진도 공개됐다. 사진에는 '2009 JIKJI' 등이 적힌 붉은색 배낭 레인커버가 담겼다.

박종성 대원은 2009년 9월1일 히말라야 히운출리(6441m) 원정 도중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길목인 촘롱 지역에서 자신의 배낭 레인커버에 영문 등으로 '2009 직지. 히운출리 원정대. 나는 북서벽을 오르길 원한다'고 문구를 직접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직지원정대 고 박종성의 형 종훈씨(가운데)가 대원들의 시신 및 유품확인을 마친 후 박인수 대장(오른쪽)과 고 민준영의 동생 규형씨(왼쪽)의 손을 꼭 잡은채 네팔 간디키 병원을 빠져나오고 있다. 2019.8.13/뉴스1

지난달 23일 박종성 대원과 민준영 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히말라야 안나프루나산군 히운출리 북벽에서 현지인에 의해 발견됐다. 인근에서 한국 식량을 포함한 물품도 다수 발견됐다.

두 대원은 2009년 히운출리 북벽에 '직지루트'를 개설하려다 실종됐다. 당시 이들은 한국 등산복 브랜드를 착용하고 있었다.

직지원정대는 2006년 충북산악구조대원을 중심으로 해외원정등반을 통해 직지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결성됐다.

박종성‧민준영 대원은 2008년 히말라야 차라쿠사지경의 무명 미담봉을 초등해 '직지봉'(해발 6235m)으로 명명한 주인공들이다.

직지원정대는 실종된 대원들을 위한 조형물을 세우는 등 추모 활동을 이어왔다.




ts_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