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독립정신 되새긴다"…부산시 '광복절' 맞이 행사 다채

충렬사 참배·경축식·시민의종 타종식 등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19-08-14 08:45 송고
© 뉴스1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부산시 곳곳에서는 다양한 경축행사가 펼쳐진다.

부산시는 국권 회복을 위해 민족자존의 기치를 드높였던 선열들의 위업과 독립정신을 계승 발전해 시민들의 자긍심과 애국심을 고양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우선 15일 오전 9시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보훈단체장 등 40여명은 충렬사를 참배한다.

오전 10시에는 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보훈단체장과 독립유공자·유족, 주요 기관장, 시민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절 경축식이 열린다.

경축식에서 부산시립극단, 합창단, 무용단, 청소년교향악단 등 4개 단체가 협연을 통해 일제에 대한 저항의식과 조국에 대한 애정을 담은 창작음악극을 선보인다.

오거돈 시장은 이번 8·15 경축사를 통해 최근 조선통신사 행사, 청소년국제예술제를 통한 한일 학생 교류, 아시아태평양도시 관광진흥기구 총회에 자매도시인 후쿠오카시의 참석 등을 언급하며 자발적인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낮 12시에는 용두산공원 ‘시민의 종’ 종각에서 오 시장과 독립유공자 등 30여명이 총 33번의 기념 타종을 한다.

타종식 부대행사로 초·중·고·대학생과 지역주민 등 1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극기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태극기 패션, 위인들과 만세 부르고 사진찍기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p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