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트럼프, 中 홍콩 무력진압 슬그머니 용인?…미국내 비난 봇물

美전문가들 "트럼프, 민주화 움직임 지지해온 미국을 포기"
"시진핑에 청신호 준 것은 트럼프 최악의 외교적 결정"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2019-08-14 08:54 송고
13일(현지시간) 홍콩국제공항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중국 중앙정부의 진압이 폭력적으로 치닫고 있는 것, 그리고 무력진압까지도 고려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이를 옹호하고 관망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미국 내부에서도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전 세계 민주화 움직임을 주도하고 지지해야 할 미국이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는 것이다.

CNN과 로이터 및 홍콩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시위대는 홍콩국제공항을 재점거했고 이를 막으려는 홍콩 경찰 측과 난투극을 벌였다. 시위대는 카트 등을 이용해 바리케이드를 쳤지만 공항 건물 안 쪽으로 들어온 경찰이 휘두른 곤봉에 맞아 피를 흘리는 시위대의 모습도 포착됐다. 심지어 경찰이 시위대에 총을 겨누기까지 하는 극한 대립까지 나타났다. 시위는 11주째 이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홍콩의) 상황이 매우 까다롭다"면서 "중국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잘 되길 바란다. 평화적으로 해결되길 바라며 아무도 다치지 않고 아무도 죽지 않길 바란다"며 원론적인 얘기만 했다.

그 후 트위터를 통해선 미국의 정보기관이 중국 정부가 홍콩 국경 지역에 군 병력을 파견한 사실을 확인했다는 걸 들었다고 밝히면서 "모두 침착하고 안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선전(深圳)에서 인민해방군 트럭이 있는 영상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이는 중국의 무력진압 가능성에 대해 방관하는 모습으로 해석될 수 있다. 전일 중국의 전현직 지도부는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에 본토 병력 투입을 통한 무력 진압 여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영매체들은 장갑차 수십대가 홍콩 인근 선전에 집결하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또 "모든 이들은 진정하고 안전하게 있어야 한다!"면서 "많은 이들은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나와 미국 탓을 하고 있다"며 "나는 왜 그런지 상상할 수 없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여전히 중국과 홍콩의 문제에 있어 미국의 역할에 대한 깊은 고찰이 없는 듯한 발언이다.

AFP통신은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들은 그가 오랫동안 민주화 운동을 지원했던 미국이란 위상을 포기한 것일뿐더러 세계적으로 중요한 금융 및 무역 허브인 홍콩에 중국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청신호를 준 것이란 정가의 비판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관 출신으로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교수인 니콜라스 번스는 AFP에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시위와 관련해 양쪽(중국과 홍콩)을 다 선호하고 있다"며 "용기있는 모습이란 찾아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에 있어야 할 유일한 측면은 홍콩 시민들에 대한 민주적 권리뿐"이라고 강조했다.

토머스 라이트 브루킹스연구소 외교정책 전문가는 트럼프 대통령이 본질적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청신호'를 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라이트는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의 언행을 놓고 "대통령직에 있으면서 그가 한 최악의 외교정책 결정"이라고까지 목소리를 높였다.

정가에서도 마찬가지 반응이 나왔다.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은 "홍콩 사태는 미중 관계의 결정적인 순간"이라면서 "톈안먼 광장 사태 이후 30년 만에 모든 미국인들이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평화적 시위자들과 같은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시위는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그들의 요구에 도덕적 권위가 있다는 방점을 찍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당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플로리다)은 이번 시위가 중국의 '내부 문제'라는 견해를 일축했다. 그는 "압박의 역사를 볼 때 국경에서 대규모로 집결된 중국군은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다"며 중국의 무력진압 가능성을 경계했다.


s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