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시나쿨파]중국, 홍콩에 인민군 투입 못한다…왜?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08-13 14:16 송고 | 2019-08-14 08:48 최종수정
홍콩 시위대가 12일 공항 대합실을 점거해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12일 홍콩 공항이 일시 폐쇄되는 등 홍콩의 인프라가 마비되자 인민해방군(이하 인민군) 투입이 임박했다는 ‘설’이 나오고 있다.

실제 12일 중국 SNS에서 인민군 투입이 임박했다는 루머가 나돌았다. 중국의 한 누리꾼이 장갑차 수십 대가 홍콩 인근인 선전으로 이동하는 장면을 포착해 웨이보(중국의 트위터)에 올리자 인민군 홍콩 투입설이 삽시간에 퍼졌다.

장갑차가 줄지어 선전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 웨이보 갈무리

그러나 대테러 훈련을 위해 경찰병력이 집결했을 뿐 인민군의 홍콩 투입을 위한 것은 아니라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공산당 공식 기관지인 인민일보도 이를 확인했다.

무장한 경찰이 훈련을 위해 광둥성 선전시로 이동하고 있다는 동영상 - 인민일보 트위터 갈무리

따라서 인민군의 홍콩 투입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도 베이징이 홍콩 시위 현장에 인민군을 투입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

첫째, 올해는 천안문 30주년이다. 만약 베이징이 홍콩 시위 현장에 인민군을 투입, 시위를 진압한다면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그러면 제2의 천안문 사건이 될 것이고, 홍콩 문제는 미국을 비롯한 자유주의 진영과 중국을 비롯한 전체주의 진영의 맞대결로 비화할 수 있다.

둘째, 중국은 미국과 치열한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다. 아직 미국이 홍콩 문제를 무역전쟁과 결부하려는 움직임은 없다.

그러나 베이징이 시위 현장에 인민군을 투입한다면 미국은 홍콩 문제를 무역전쟁과 연계시킬 가능성이 크다.

하루빨리 무역전쟁을 끝내는 것이 중국 지도부의 당면 과제다. 중국 지도부가 무역전쟁 확전을 감수해가면서까지 홍콩의 시위를 강경 진압할 이유가 없다.

셋째, 가장 중요한 것은 대만이다. 중국 공산당의 마지막 과업이 대만을 흡수해 천하통일을 완성하는 것이다.

중국은 ‘일국양제’로 대만을 통일하려 하고 있다. 만약 베이징이 인민군을 홍콩 시위 현장에 투입한다면 이는 일국양제를 깨는 것이다. 베이징이 홍콩에 인민군을 투입해 시위를 진압한 뒤 대만과 일국양제로 통일하자고 한다면 삼척동자도 웃을 일이다.

대만은 천하통일 완성이라는 상징성 이외에도 홍콩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큰 나라다.

홍콩은 인구 760만의 도시 국가다. 그러나 대만은 인구 2500만에, 국내총생산(GDP)은 5727억 달러(2017년 기준)로, 세계 22위의 경제대국이다.  

더욱이 중국 물동량 80%가 대만해협을 통과한다. 대만은 홍콩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지정학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원래 일국양제란 아이디어 자체도 홍콩이 아니라 대만을 겨냥한 것이었다.

일국양제는 1983년 처음 나왔다. 덩샤오핑은 1983년 6월 미국 뉴저지주의 시턴 홀 대학에서 정치학 교수를 하고 있던 대만 출신 윌리엄 양(양리위, 楊力宇)의 도움으로 일국양제의 아이디어를 세상에 내놓았다.

UN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는 덩샤오핑 - 바이두 갈무리

당시 덩샤오핑은 통일이 돼도 대만은 향후 50년간 기존의 사회 및 경제 체제는 물론 군대까지 그대로 유지할 것이며, 중국이 원하는 것은 나라 이름을 ‘중화민국’에서 ‘중화인민공화국’으로 바꾸는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홍콩 반환이 다가오자 1997년 홍콩에 일국양제를 먼저 적용했을 뿐 당초 일국양제는 대만 통일을 위한 것이었다. 결국 대만 때문에라도 인민군의 홍콩 투입은 힘들 것이다.

어쩌면 대만은 하늘이 홍콩에 준 선물일지도 모른다.   

 



sino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