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NH證 "실적 하향조정 컸던 대형 수출株 4분기 성과 좋을 것"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9-08-12 08:21 송고
 

NH투자증권은 12일 "4분기 반등 국면에서는 실적의 하향 조정이 컸던 대형 수출주의 성과가 좋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코스피 대비 실적 전망 하향 조정폭이 큰 업종으로는 IT, 에너지, 소재 등이 꼽혔다.

오태동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4분기 이후에는 한국 주식시장이 글로벌 주식시장 대비 성과가 개선될 가능성이 높음을 염두에 두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오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선행지수의 바닥 통과, 수출 경기의 기저효과 작용과 완만한 회복, 원화 약세에 따른 수출 기업의 실적개선 기대 등이 4분기부터는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와 같은 환경이 도래하면 대형 수출주의 성과가 좋을 것이다. 힘든 국면이 지속되고 있지만, 조금만 더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미 연준이 금리를 인하하고 각국 정부가 돈을 풀고 미-중 관계가 다소 개선된다고 가정할 때, 한국을 포함한 신흥국 주식시장의 디커플링(비동조화) 해소가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될지에 대한 판단은 결국 신흥국도 경기회복에 동참할 수 있을 것인가에 달려 있다. 이 점에 대해서는 다소 회의적이다. 낙수효과는 강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과도한 비관을 하기에는 주식시장이 많이 하락했지만, 또한 장기적으로 낙관할 만큼 상황이 우호적이지도 않다. 투자환경은 냉정함을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