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화보] 이훈 "사업 실패 후 자신 돌아봐…프로정신 없던 과거 부끄럽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8-01 16:35 송고
BNT © 뉴스1
1994년 데뷔해 어느덧 26년 차 배우가 된 이훈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사업 실패부터 연기에 대한 생각까지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훈은 최근 BNT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연기는 물론 각종 예능에서 활약했던 지난 자신의 모습에 대해 "기고만장, 오만방자"라고 회상했다. 사업 실패 후 자신을 돌아보고 프로 정신이 없던 과거가 부끄럽다 얘기하기도 했다. 부족했던 연기 실력에 후회돼 신인처럼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이제는 후회 없을 연기를 펼치며 '성실한 연기자'라는 수식어가 어울릴 만큼 책임감을 느끼고 열심히 하는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연기자로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 그 힘으로 해외 진출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BNT © 뉴스1
용인대학교 유도경기지도학과에 15학번에 진학했다는 그는 "실력이 부족하다 보니 수업 듣는데 차이가 나서 부끄럽다"고 답했다. 한 가지에 끝장을 못 보는 성격 탓에 유도는 평생을 깊이 있게 하기 위해 대학에 진학했다고.

운동을 즐기는 그는 잡생각을 않기 위해 운동을 한다고 했다. 한계를 뛰어넘었을 때 정신이 맑아지며 힐링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식단 관리도 하고 있냐 묻자 20년 정도 관리를 해왔다며 약속이 없을 때는 닭가슴살, 샐러드를 먹는다고 한다. 

연기하고 싶은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는 "없다. 어떤 역할이든 잘해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도 액션 영화에 도전하고 싶어 시나리오를 쓰는 중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묻자 SBS '정글의 법칙 in TONGA' 출연 당시를 회상하며 탐험하고 도전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고 답했다.

얼마 전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출연한 그는 자신감이 낮은 상태였으나 응원해주러 오는 팬들에 감동해 많은 것들을 이겨낼 수 있게 해준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완벽한 준비성을 가진 백종원을 보며 프로 정신을 배우기도 했다고.

쾌활한 이미지의 그에게 평소 성격을 묻자 밖에서는 밝은 척하지만 집에서는 거의 대화도 하지 않는다고. 이어 집에서 가족들에게는 어떤 모습인지 묻자 "0점 남편, 0점 아빠"라며 바쁘다는 핑계로 가족들을 챙겨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2019년 목표를 묻자 "우리는 시청자들이 없으면 의미가 없다. 지금 하는 작품들이 다 사랑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