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직격인터뷰] '동상이몽2' PD "박민정, 남편 조현재 '밀당' 조련…걸크러시 매력"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7-23 11:11 송고

 
'동상이몽2' 캡처 © 뉴스1
'동상이몽2' 김동욱PD가 프로그램에 새롭게 합류한 조현재 박민정 부부의 첫방송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새로운 '운명부부'로 합류한 조현재 박민정 부부의 일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조현재 박민정은 골프 선생과 제자로 만나 부부의 연까지 맺게 된 2년 차 신혼부부다.

박민정은 남편 조현재를 '조련'하는 아내였다. 연애하던 시절 남편에게 먼저 프러포즈를 했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등 털털하면서도 시원시원한 성격의 '걸크러시' 매력을 뽐냈다. 박민정은 '박코치'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조현재의 운동, 식단을 도왔다. 인스턴트 음식을 좋아하는 조현재는, 아내 박민정의 '건강 라이프'에 아쉬운 듯 하면서도 아내의 코치를 따랐다. 밀당과 조련이라는 키워드를 가진 이 부부의 일상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동상이몽2'를 연출하는 김동욱 PD는 23일 뉴스1과 통화에서 "방송 후 조현재씨와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너무 재미있게 봤다'고 하시더라. 주변분들에게도 많이 연락을 받으신 것 같더라"고 조현재의 반응을 전했다.

조현재 박민정 부부의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을까. 김 PD는 "조현재씨가 정말 잘 생긴 미남이 아닌가. 꽃미남 배우인 조현재씨가 남편으로서, 아빠로서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저렇게 잘 생긴 남자는 누구와 살까' '어떻게 살까'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점인데, 이런 판타지 너머의 평범한 삶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또 박민정에 대해서는 "운동선수 특유의 '걸크러시'가 있어서 남편 조현재씨를 잘 조련하시더라. 그런데 조현재씨도 아내의 그런 모습을 좋아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조현재가) 어린 나이부터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많은 일을 겪지 않았겠나. 믿고 의지할 사람을 만나는 게 참 쉽지 않은데, 정서적 안정감을 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났을 때의 행복한 모습이 나오더라"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조현재 박민정 부부가 합류한 '동상이몽2'는 1부 6.3%, 2부 10.1%, 3부 8.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