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경찰, 만취 상태로 택시기사 폭행한 미군 테이저건 쏴서 검거

주한미군 소속 20대 이병…직접 택시 몰겠다며 차량 파손도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9-07-22 21:51 송고
© News1 

술에 취한 상태에서 택시기사를 폭행하는 등 난동을 피우고 달아나려 한 주한미군을 경찰이 테이저건을 쏴서 검거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주한미군 소속 A 이병(21)을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이병은 지난 20일 오전 5시30분쯤 용산구 이태원의 한 도로에서 술에 만취한 상태로 택시에 탑승하고, 택시기사가 '술에 취했다'며 운행을 거부하자 기사의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이병은 택시기사가 택시에서 내려 경찰에 신고를 하는 사이 운전석에 탑승해 직접 차량을 몰겠다며 난동을 피우고, 택시를 소화전에 충돌시키기도 했다.

이후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조치에 불응하고 달아나려 했다. 경찰은 A 이병에게 테이저건을 쏴서 체포하고 신병을 미군 헌병대에 인계했다.

경찰은 A 이병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