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日과 경제전쟁 중 장수 바꾸면 안돼"…정경두 해임안 반대

강경화 존재감 비판론엔 "외교부가 공격 나서면 협상은 누가 하냐"
"황교안 靑회동 미숙했다…집권여당이 야당과 함께 공격수 해야"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2019-07-22 10:33 송고 | 2019-07-22 10:48 최종수정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2일 야권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표결을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지금 일본과 사실상 우리도 경제 전쟁 중"이라며 "전쟁 중에 장수를 바꿔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지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또 여러 가지 경제 문제(가 있다), 이러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는 일치단결해서 정 장관에게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도 힘을 실어주고 정부의 힘을 실어주고 단결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해결된 다음에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개각을 한다니까 여기에 포함시켜달라 이런 이야기를 할 수는 있다"며 "(개각을 하면) 국회에서 청문회 등으로 두세 달 장관 공백기가 된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국정을 위해서 지혜롭지 못하다. 저렇게 해서는 경제도 안보도 자기들도 망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번 사태에서 외교부의 존재감을 지적하는 목소리와 관련해서는 "외교부가 나서서 일본을 공격하고 나면 다음에 어떻게 협상을 하느냐"라며 "대북 문제도 때로는 국방부는 강경하게 하지만, 통일부는 늘 열어놓고 있어야 하는 것이다. 체크 앤드 밸런스가 돼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개입을 끌어내고 일본을 압박하기 위한 카드로서 GSOMIA를 염두에 두는 듯한 청와대의 행보와 관련해서는 "우리 정부로서는 충분히 활용할 만한 카드"라며 "좋은 카드를 내밀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다만 한국당의 반대로 GSOMIA 문제를 분명하게 명시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 이후 공동발표문에 대해 "대일 문제에 대해서는 정치권에서 강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회담 끝나고도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하시는 말씀이나 그 회담 당시에 그렇게 한 것은 좀 잘못됐다, 좀 미숙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집권여당에서 야당과 함께 공격수, 정치권에서 공격수 역할을 해 줘야 한다"며 "이런 때는 일치단결해서 여야 가릴 것 없이 일본이나 민생 경제 문제에 대처를 해줬으면 좋았을 건데 민주당이 안 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이번 주중이라도 원포인트 국회를 해서 추경안은 통과시켜줘야 한다. 이런 문제(산불·지진 피해)가 해결돼야 하고, 민생 경제가 해결돼야 하기 때문"이라며 "도와줄 건 도와주고 (필요할 때는) 한꺼번에 뭉쳐서 일본을 향해서 정치권에서 싸워주고 오히려 대통령이나 정부는 뒤에서 협상 또는 전략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oho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