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구ㆍ경북

휴일 오전 3.9 상주 지진에 한반도 '화들짝'…피해는 없어(종합)

계기 진도 4도…충북·서울에서도 문의 전화 빗발

(대구ㆍ경북=뉴스1) 최창호 기자, 남승렬 기자 | 2019-07-21 14:50 송고
21일 오전 11시 4분쯤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에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과 가까운 외서면 관현리에서 흔들림을 느낀 주민이 이날 오후 마을회관에 모여 지진 관련 뉴스 속보를 시청하고 있다. 2019.7.21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1일 오전 11시 4분쯤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에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과 가까운 외서면 관현리에서 흔들림을 느낀 주민이 이날 오후 마을회관에 모여 지진 관련 뉴스 속보를 시청하고 있다. 2019.7.21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갑자기 5초 정도 땅 떨림 현상이 발생해 지진인 걸 직감했어요."

21일 오전 11시4분18초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북위 36.50 °N, 경도 128.10 °E 지점에 깊이 14km의 규모 3.9 지진이 발생하자 진원지 상주를 비롯해 한반도 전역이 일순간 불안감에 휩싸였다.

이날 지진은 올해 들어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 가장 큰 규모로, 지진 유감 신고는 대구·경북은 물론 충북과 서울을 비롯해 전국에서 200건 가까이 접수되는 등 여유로운 휴일 오전 국민들은 예상하기 못한 지진 소식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계기 진도는 경북·충북 4, 대전·세종·전북은 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은 2로 분류지만, 다행히 현재까지 구체적인 피해 신고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진도 4의 경우 실내에서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등 많은 사람이 지진임을 바로 직감할 수 있는 수준이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진 발생 6분가량이 지난 이날 오전 11시10분 기준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는 180여건에 이르렀다.

지역별 신고 및 문의 건수는 경북 13건, 대전 30건, 충북 80건, 대구 2건, 전북 2건, 서울 1건, 세종 30건, 경기 19건, 충남 3건 등이다.

지진이 발생하지 상주시청과 소방당국 등에는 책상이 흔들리거나 2~5초가량 땅 떨림 현상이 발생, 지진 여부를 묻는 문의가 빗발쳤다.

시민들은 또 "외지에 나가 있는 자식들로부터 안부를 묻는 전화가 왔다"고 전했다.

상주 시내에서 곶감을 파는 상인 황모씨(58)는 "매장에 앉아 있는데 갑자기 의자가 흔들렸다. 긴급재난문자를 받고 급히 밖으로 대피했다"고 말했다.

공검면 오태리 주민 곽모씨(86)는 "천장 쪽에서 '드르륵'하는 소리와 함께 바닥이 떨려 지진이란 생각이 들어 집 밖으로 나왔다"고 했다.

21일 오전 11시 4분쯤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에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과 가까운 공검면 오태리에서 흔들림을 느낀 주민이 불안한 마음에 집 밖으로 나와 오후까지 마을을 서성이고 있다. 2019.7.21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현재까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계림동에 사는 류모씨(45)는 "갑자기 진동이 느껴져 깜짝 놀랐지만 물건이 떨어지거나 하는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가동 중인 전국의 발전소는 정상운전 중이다.

경북 울진군의 한울원자력발전소와 경주시 양남면의 월성원자력발전소도 지진에 따른 피해나 운영 차질 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오전 11시4분18초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점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하자 상주시 재난방지팀 직원들이 긴급회의를 하고 있다. (상주시 제공) 2019.7.21 /©News1 남승렬 기자



pdnam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