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대표, 이승만 추모식서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에 물세례 맞아

추모식 마치고 돌아가던 중 10여명으로부터 거센 항의
추모사 "건국 아버지 위업들 폄훼·홀대받는 현실 부끄러워"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9-07-19 19:08 송고 | 2019-07-19 19:26 최종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중원 현충관에서 열린 '이승만 대통령 서거54주기 추모식' 참석을 마치고 돌아가던 중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2019.7.1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54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가 일부 우리공화당 지지자들로부터 물세례를 맞았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가 추모식을 마치고 돌아가던 중 우리공화당 지지자 10여명이 황 대표를 막아섰다. 이들은 황 대표를 향해 "당신이 사람이냐"며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황 대표를 수행한 비서실장과 당직자 등이 막아섰지만 이들은 차량까지 따라와 거세게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는 페트병에 든 물을 황 대표와 수행비서진에게 뿌리기도 했다.

황 대표는 차에 타기 전 잠시 멈춰 항의하는 이들의 목소리를 듣기도 했지만 별다른 발언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로 돌아온 황 대표는 오후에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그는 의총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물세례를 맞은 것과 관련 "저는 저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추모사를 통해 "(이승만 대통령은) 건국의 아버지로 추앙받아 마땅함에도 홀대받고, 위업은 폄훼하는 현실이 정말 죄송하고 부끄러울 뿐"이라며 "건국 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생애와 업적을 우리 국민 모두의 마음에 깊이 새길 수 있도록 최선다하겠다"고 말했다.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