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두언 전 의원은…서울시 정무부시장 지낸 MB 최측근

이명박 정부 '개국공신'으로 불리며 한때 친이계 핵심으로 꼽혀
4선 도전 실패 후 종합편성채널 등서 패널로 활동하기도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9-07-16 17:56 송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2016.2.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3선 의원 출신인 정두언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자택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고(故)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의 개국공신으로 통하면서 한때 친이(親이명박)계 핵심으로 불렸다. 하지만 이후 이 전 대통령을 향해 쓴소리를 내면서 거리를 뒀다.

공직자 출신인 정 전 의원은 2002년 국무총리 공보비서관을 끝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16대 총선에 도전했지만 낙선한 뒤, 2002년 이명박 서울시장 후보의 비서실장으로 재등장했다. 이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맡아 이 시장의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청계천 복원 사업을 함께 추진했다. 

정 전 의원은 2004년 17대 초선에서 '노무현 대통령 탄핵 역풍' 속에서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이어 2007년 이명박 대선후보 경선캠프에서 기획본부장, 대선에서는 전략기획총괄기획팀장 등을 지내며 친이계 핵심으로 불렸다.

하지만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인 2008년 3월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과 박영준 당시 청와대 비서관 등을 겨냥, "권력을 사유화한다"고 비판하면서 권력의 중심부에서 밀려났다.

이후 정 전 의원은 2009년 세종시 수정안 논란이 불거지자 당시 박근혜 대표를 향해 "제왕적 총재보다 더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은 각종 우여곡절에도 2012년 19대 총선에서 서울 서대문을에 출마해 3선 의원 고지에 올랐다.

하지만 같은해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정 의원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아 수감됐고, 항소를 했으나 2심에서도 실형을 받았다. 하지만 2014년 대법원은 정 의원에 대한 원심을 파기환송했고, 고등법원은 정 의원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다.

정 전 의원은 스스로 "돌려서 말하지 못하는 장애가 있다"고 말할 정도로 상대를 가리지 않고 거침없는 '돌직구'를 날려왔다.

하지만 정 전 의원은 20대 총선 같은 지역에서 낙선했다. 이후 종합편성채널 시사·예능 프로그램의 진행과 패널로 활동했다. 정 전 의원은 현역 국회의원 시절 4집 음반까지 내는 등 '가수 의원'으로 불리기도 했다.

△서울(62) △경기고 △서울대 무역학과 △행정고시 24회 △정무장관실 근무 △국무총리 공보비서관 △서울시 정무부시장 △17대 대통령 선거 이명박 후보 전략기획총괄팀장 △17대 대통령 당선자 보좌관 △한나라당 국민소통위원회 위원장 △제5회 지방선거 한나라당 전략기획위원장 △한나라당 최고위원 △17·18·19대 국회의원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