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

현재 미국 체류…경찰, 기소중지 의견 검찰 송치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2019-07-16 08:55 송고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사진제공=동부그룹)© News1

지난 2017년 여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난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75)이 지난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5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 A씨는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김 전 회장의 별장에서 1년간 가사도우미로 근무하던 중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소 당시 김 전 회장은 질병치료를 이유로 출국해 미국에 있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에게 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렸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이 치료를 이유로 귀국하지 않으면서 경찰은 지난해 5월 기소중지 의견으로 해당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ir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