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일반

나이아가라의 기적…폭포에서 떨어졌는데 멀쩡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07-11 15:28 송고
나이아가라 폭포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을 이루는 나이아가라 폭포의 높이는 약 57m 정도 된다. 그런데 한 남자가 이곳을 오르려다 추락한 뒤 급류에 휩쓸리고도 멀쩡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영국 BBC가 11일 보도했다.

나이아가라 폭포 공원 경찰은 지난 9일 새벽 4시쯤 한 남자가 절벽을 오르다 추락하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경찰은 당연히 죽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폭포 아래를 수색했다. 그런데 이 남자는 나이아가라 폭포를 구성하는 세 폭포 가운데 가장 큰 말발굽 폭포 아래에 있는 바위 위에 앉아 있는 채로 발견됐다.

그는 발견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가벼운 경상만 입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남성이 자살을 시도했는지 단순한 사고로 폭포 아래로 추락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높은 수위 때문에 이 남성이 목숨을 구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최근 잦은 호우로 수량이 많아 말발굽 폭포 바로 아래 위치한 바위들이 물에 잠겨 남성이 바위 위에 떨어지지 않아 목숨을 건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현지 매체는 해마다 이 폭포에서 약 25명 정도가 자살 또는 추락사고로 목숨을 잃는다고 전했다.


sino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