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나경원 "민주당, 책임있는 넓은 마음으로 재협상해야"

"여야3당 합의 무효…민주당과 재협상 하겠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이균진 기자 | 2019-06-25 10:52 송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이버안보 이대로 좋은가' 정책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6.2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책임있는 여당으로서 조금 더 넓은 마음으로 재협상을 해야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사이버안보 이대로 좋은가'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야 3당)합의가 무효가 됐기 때문에 민주당과 재협상을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오후 이인영 민주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합의문에 서명을 했다.

하지만 이어진 의원총회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 등이 서명한 합의문에 대한 추인을 거부하면서 국회 정상화는 결국 불발됐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에서 한국당을 겨냥 "시간이 지나면 아무일 없었듯 새로운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착각은 꿈도 꾸지 말라"며 "우리 국민 모두와 국회 구성원 어느 누구도 이 상황을 방치하고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의 참여 여부에 상관 없이 어제 발표된 합의문에 기초해 6월 임시국회를 진행한다. 한국당의 합의문 수용과 국회 복귀를 다시 촉구한다"며 "중재 내용이 사라진 이상 바른미래당의 중재자 역할도 여기서 마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협상 리더십 등을 문제 삼았다는 질문에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며 "(재신임 관련 문제는)저는 못 들었다"고 밝혔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