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보수, '친박신당' 탄생 극렬 저지…흩어지면 죽는다"

"박근혜는 존재 자체가 정치…친박신당은 필연코 탄생"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9-06-20 08:49 송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0일 "보수에서 분열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최근 보수신문 논조는 친박신당 탄생을 극렬 저지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렇게 밝히며 "누가 통합으로 가느냐가 총선승패의 가늠자가 된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고 했다.

박 의원은 "박근혜는 존재 자체가 정치다. 특정 지역에서는 (국회의원을) 당선시킬 힘이 있기에 정치권은 움직일 수 밖에 없다"며 "(친박신당은) 필연코 탄생한다"고 했다.

아울러 "진보는 이미 분열되어 있다"며 "'3김'(김영삼·김대중·김종필)이 분열했을 때 정권교체도 실패했지만 총선에서도 1000~2000표 차이로 얼마나 패배했는가? 경험했다"며 "알면서도 말로는 통합, 행동은 분열로 가는 게 정치권"이라고 덧붙였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