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휴대폰 빌려달라"…軍경계 뚫은 北목선 사건의 재구성

9일 함경북도서 출항해 12일 NLL 넘어 남하
15일 산책하던 주민이 신고…"北에서 왔다" 진술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2019-06-19 16:02 송고 | 2019-06-19 22:30 최종수정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부두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당시 삼척항 부두에 정박한 북한어선과 어민. (독자 제공) 2019.6.19/뉴스1

지난 15일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어선은 우리 군경의 해상감시를 피해 3일간 유유자적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 어선은 지난 9일 함경북도에서 출항했으며 10일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군에 합류, 위장 조업을 하다 12일 오후 9시께 NLL을 넘어 남하했다.

남하한 어선은 13일 오전 6시께 울릉도 동방 30NM노티컬마일(55㎞) 해상에 도착해 정지했으며, 오후 8시께 기상 악화로 표류했다. 이에 어선은 최단거리 육지 방향으로 항해를 시작했고 14일 오후 9시께 삼척항 동방 2∼3노티컬마일(3.7~5.5㎞)에서 엔진을 끈 상태에서 정지, 대기했다.

어선은 15일 일출 이후삼척항으로 출발했으며, 오전 6시22분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 끝부분에 접안됐다. 북한 어선이 12일 오후 9시 NLL을 넘어 15일 오전 6시22분 삼척항 방파제에 접안할 때까지 군과 해경이 이를 식별하지 못한 것이다.

15일 이들을 제일 먼저 발견해 신고한 사람은 오전 6시50분께 산책을 나온 주민이었다. 신고자는 차림새가 특이한 북한 선원 4명을 발견하고 "어디서 왔느냐"고 물었고, 북한 주민들은 "북한에서 왔다"고 답변했다고 한다.

이때 2명은 방파제에 올라와 1명은 서 있고, 다른 1명은 앉아 있었다. 그중 1명은 "서울에 사는 이모와 통화하고 싶다"며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요청했다고 군은 설명했다.

4명은 인민복(1명), 얼룩무늬 전투복(1명), 작업복(2명) 차림이었고 모두 민간인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2명은 최초부터 귀순의도를 갖고 출발했다고 진술했으며 나머지 2명은 본인 의사로 전날 북한으로 송환됐다. 관계 당국은 이들이 남쪽으로 넘어온 경위, 북측에서의 신분 등을 계속 확인 중이다.

북한 어선은 높이 1.3m, 폭 2.5m, 길이 10m로, 15일 오전 7시35분부터 오전 8시 45분까지 동해 해경 경비정에 의해 동해상으로 예인됐다. 어선은 현재 동해 1함대에 보관돼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sse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