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U-20 월드컵] 팬·동료 응원에 다시 미소 찾은 김정민…정정용 감독 "비난은 나에게"

"조금 마음 편해진 것 같다…이제 웃을 수 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06-17 14:54 송고
지난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김정민 선수가 우크라이나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 선수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2019.6.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의 쾌거를 이룩한 U-20 대표팀 중 유독 표정이 어두웠던 한 선수가 있었다. 바로 김정민(20·FC 리퍼링)이다.

지난 16일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한 뒤 부진을 이유로 일부 팬들의 비난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런 김정민이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서 모처럼 미소를 보였다.

앞서 이날 오전 귀국한 정정용 감독은 김정민에 대한 비난에 대해 "비난과 비판은 될 수 있으면 저한테 해주셨으면 한다. 아직 선수들이 청소년기다.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심리적으로 불안하다. 지도자의 몫이 아직 더 크다. 건전한 비판은 제게 해주시면 좋겠다"고 김정민을 감쌌다.

이날 행사에서 김정민의 이름을 부르자, 서울광장을 찾은 축구 팬들은 비난과 야유보단 함성과 박수로 그를 맞았다. 그제야 김정민은 미소를 보였다.

김정민은 행사 후 "상당히 좋다. 마음이 편해진 것 같다"고 입을 뗐다. 결승전 이후 마음고생에 대해 "팀 동료들이 모두 좋은 말을 많이 해줬다. 서로 응원해줬고 같이 걱정해줬다. 정말 고맙다"고 동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나에 대한) 비판에 대해 이해한다. 이번 대회를 다녀오고 더 스피드를 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간절하게 준비하고, 보완하겠다. 공을 차는 것도 더 자신감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김정민의 다음 목표는 2020 도쿄올림픽과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이다. 김정민은 "(경쟁 포지션에) 뛰어난 형들이 너무 많아 더 많이 노력해야 할 것 같다. 그래도 이제는 웃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민은 환영 행사를 마치고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함께 사진을 찍고 대표팀 버스에 탔다.


ddakb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