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허리에 소화기·벽돌 묶이고 양손 결박 여성 변사체 발견

해경, 타살 가능성 수사

(고흥=뉴스1) 지정운 기자 | 2019-06-17 09:46 송고 | 2019-06-17 10:49 최종수정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전남 고흥의 한 갯벌체험장 인근 해안가에서 양손이 결박되고 몸에 소화기와 벽돌이 묶인 채 숨진 여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사5분쯤 고흥군 동일면 동포갯벌체험장 인근 해안가를 산책하던 마을주민이 50~60대로 추정되는 여성의 시신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옷을 착용한 채 해안가 갯벌에 엎드려 있는 상태였으며 부패정도는 심하지 않았다.

하지만 양손이 손수건으로 결박된 상태에서 허리에는 스판재질의 옷감에 소화기가 묶여 있었고, 벽돌 3장도 검은색 스타킹으로 묶여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현장에 형사대를 급파해 변사자의 신원확인에 나서는 한편 타살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jwj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