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U-20 월드컵] 사상 첫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는 어떤 팀?

수비 핵심 빠졌지만 에이스 불레차 건재…이강인과 맞대결
우크라이나 팬 열렬한 응원, 피지컬 압박 극복해야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06-12 18:16 송고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1:0으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U-20 대표팀이 모여 환호하고 있다. 대표팀은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2019.6.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사상 첫 결승행'을 이룬 팀끼리 맞붙는 대결. 이른바 '미라클' 팀들의 매치가 성사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오는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 U-20 대표팀도, 상대 팀 우크라이나도 모두 첫 결승에 진출한 팀이다. 대회 주관인 FIFA도 "격렬한 경기 속 살아남은 두 팀 모두 첫 결승 진출 국가들"이라고 소개했다.

한국은 지난 1983년 멕시코 대회 4강 신화를 넘어 더 높은 곳으로 향했다. 우크라이나 역시 16강(2001년·2005년·2015년)이 역대 최고 기록이었지만 이미 그를 넘어섰다.

우크라이나는 조별리그 D조에서 미국, 나이지리아, 카타르와 한 조에 속해 2승1무를 기록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무패' 팀답게 탄탄한 수비력을 기반으로 한 역습,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세밀함이 강점이다.

기록에서도 수비가 탄탄한 팀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우크라이나는 6경기 동안 10득점, 3실점을 기록했다. 이탈리아와의 4강전에서는 전방부터 강하게 압박해 공을 뺏고 역습에 나섰다. 신체적 우위를 앞세워 세트피스 상황에서도 강한 모습을 보였다.

우크라이나의 득점은 다닐로 시칸(4골), 세르히 불레차(3골), 포포프(3골) 세 명이 책임졌다. 하지만 이탈리아와의 4강전에서 수비 핵심 포포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한국과의 결승에 나설 수 없다는 것은 희소식이다.

공격수 오세훈과 시칸의 최전방 스트라이커 대결뿐 아니라 이강인과 불레차의 중원싸움도 흥미진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강인이 볼을 배급하는 플레이메이커형이라면, 불레차는 순간적으로 자신이 직접 득점을 만들어낼 수도 있는 더 공격적인 롤을 맡는다.

불레차는 지난 3월 한국과의 평가전에서도 결승골을 넣으며 1-0 승리를 이끈 인물이다. 이번 대회 3골뿐 아니라 2도움을 기록해 이강인(1골4도움)과 공격포인트 수도 같다.

그간 중립적인 경기 분위기와 다르게 우크라이나가 사실상 홈 어드밴티지를 안고 있다는 점도 변수다.

우크라이나는 폴란드와 서로 국경을 사이에 두고 있는 국가로, 4강 이탈리아전에서도 일방적인 분위기 속 경기를 치렀다. FIFA 역시 "우크라이나는 이번 대회 홈팀이나 다름없다. 이번 대회 기간 내내 자국 팬들로부터 열정적인 응원을 등에 업고 경기에 나서고 있다"고 소개했다.

자국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 보이는 거친 플레이도 경계 대상이다. 우크라이나는 이탈리아의 4강전에서 강한 압박과 함께 거친 플레이를 계속 했다. 우크라이나의 거친 플레이에 이탈리아 선수들은 자주 짜증내는 모습을 보였고, 결과적으로 정상적인 게임을 하지 못했다.

정정용호가 이런 우크라이나를 잡아낸다면, 지난 2010년 여자 U-17 대표팀에 이어 두번째로 FIFA 주관 대회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역사를 쓰게 된다. 아울러 아시아 최고 성적인 준우승(1981년 카타르, 1999년 일본)을 넘어 아시아 신기록도 쓰게 된다.


ddakb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