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위기관리 대가' 류현진, 86이닝 동안 적시타 1개 뿐

득점권 피안타율 0.037…13실점 중 9점 홈런으로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06-12 10:12 송고
LA 다저스 류현진. © AFP=뉴스1

위기관리의 대가다. '코리안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은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내면 더 강해진다.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LA 에인절스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잘 던지고도 시즌 10승을 놓친 류현진이지만 그의 위기관리 능력은 다시 한 번 빛났다. 류현진은 에인절스 타선을 상대해 안타 7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를 내줬지만 단 1실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2회말 콜 칼훈에게 내준 중월 홈런이 유일한 실점.

이날 역시 류현진은 몇 차례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내고도 홈으로 들여보내지는 않았다. 5회말 2사 1,3루에서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 마이크 트라웃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것이 압권이었다.

류현진의 득점권 피안타율은 0.043에서 0.037(54타수 2안타)로 더욱 낮아졌다. 이는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들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다.

올 시즌 류현진은 13경기에서 13점만 내줬다. 한 경기에서 1실점 꼴이다. 자연히 평균자책점은 1.36(86이닝)으로 낮을 수밖에 없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 기록.

13점 중 9점이 홈런에 의한 실점이다. 올 시즌 류현진의 피홈런은 7개. 솔로홈런이 5개로 가장 많고 투런홈런을 2개 허용했다. 적극적인 승부를 펼치다 홈런을 맞기는 하지만 주자를 쌓아놓고 연타를 허용하는 경우는 좀처럼 보기 힘들다.

홈런에서도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엿보인다. 스리런홈런, 만루홈런이 없다. 대부분이 주자 없는 상황에서 허용한 솔로홈런이며, 투런홈런 2방도 주자 1루에서 맞았다. 주자가 득점권에 나가면 홈런도 잘 내주지 않는다.

홈런을 제외한 실점은 4점 뿐이다. 그 중 적시타로 내준 점수는 딱 1점이다. 5월26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2회말 1사 1,3루에서 콜 터커에게 좌중간 안타를 맞았다. 터커는 올 시즌 류현진을 상대로 적시타를 때려낸 유일한 타자다.

홈런과 적시타를 빼면 3실점이다. 무사 1,3루 위기에서 병살타를 유도하며 1점을 내줬고, 희생플라이로 1실점했다.

가장 아쉬운 실점 하나는 5월26일 피츠버그전에서 포수 러셀 마틴의 3루 악송구에 의한 실점. 그 점수로 류현진은 32이닝 연속 무실점에 마침표를 찍었다.

◇2019시즌 류현진 실점 유형

피홈런 : 9실점(솔로홈런 5개, 투런홈런 2개)

땅볼 : 1실점(무사 1,3루에서 병살타 유도)

희생플라이 : 1실점(무사 2,3루에서 우익수 뜬공)

실책 : 1실점(무사 2루에서 포수 땅볼 3루에 악송구)

적시타 : 1실점(1사 1,3루에서 좌중간 안타)

총 13실점(13자책)


doctor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