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청래도 '한미 정상 통화내용' 입수 의혹…한국당 "적반하장"

"여당 前 의원 자랑은 합법, 야당 現 의원 비판은 불법인가"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2019-05-25 11:56 송고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News1 서근영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통화 내용 유출을 둘러싼 파문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또한 두 정상간 통화내용을 입수했다고 말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월8일 종편 방송프로그램에 나와 자신이 지난 1월 4일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통화녹취 전체를 입수했다고 자랑했다"며 "기밀 누설이라는 만류에도 통화 내용까지 상세하게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하지만 고발은커녕 방송활동만 잘하고 있다"며 "심지어 방송에 나와 강효상 의원의 행동이 못된 짓이라며 비판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당 전 의원의 행동은 착한 누설이고, 야당 현 의원의 행동은 못된 누설인가"라며 "스스로 통화녹취 전체를 입수했다던 정 전 의원의 '자랑'은 합법이고, 청와대가 거짓말이라며 사실과 다르다고 했던 강 의원의 '비판'은 불법인가. 적반하장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건수 잡았다는 듯이 강 의원의 행동을 못된 짓, 도둑질이라고 뻔뻔하게 공격하지나 말고, 본인들부터 되돌아 봐라"고 전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민간인이 방송에 나와 정상간 통화를 입수했다며 자랑하는 것은 되고, 야당 국회의원이 의정단상에서 질의하며 비판하면 안 되는 정권인가. 아니면 비판은 못 참는 정권인가"라며 "이성을 상실한 민주당과 청와대는 변명이라도 해봐라"고 요구했다.

한편 언론 등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월 MBN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둘이 통화한 것을 내가 로데이터(raw data·원자료)로 다 받아봤다"며 자기 휴대전화에 자료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함께 패널로 출연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놀란 듯 "녹음을 받았다고요?"라고 묻자, "녹음을 받았다는 게 아니라 녹취"라고 답했다. 진행자 또한 "이거 2급 비밀 아니에요"라고 묻자, 정 전 의원은 "있어요, 하여튼"이라고 했다.


sgk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