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파울타구 잡은 푸이그 '이주의 플레이' 선정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9-05-21 09:39 송고
야시엘 푸이그. © AFP=뉴스1

류현진(32·LA 다저스)의 파울 타구를 잡아낸 야시엘 푸이그(28·신시내티 레즈)의 수비가 '이주의 플레이'로 선정됐다고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이 21일(한국시간) 밝혔다.

푸이그는 지난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다저스와 경기에서 류현진과 첫 맞대결을 펼쳤다.

지난해까지 다저스에서 류현진과 함께 뛰다 신시내티로 이적한 푸이그는 이날 병살타를 치는 등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그러나 6회 호수비는 인상적이었다. 팀이 0-2로 밀린 6회초 2사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류현진의 우익수 방면 파울 타구를 관중석까지 쫓아가 낚아챘다. 그라운드로 떨어진 뒤 잠시 왼팔의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푸이그는 좋은 외야수다. 그래서 그 공을 잡았을 때 전혀 놀라지 않았다"고 말했다.

푸이그는 자신의 수비에 대해 "빅리그에서 수년간 뛰면서 안타를 치지 않더라도 팀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hahaha8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