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N칸현장] '기생충', 오늘(21일) 최초 공개…송강호→박소담 칸 레드카펫 밟는다

(칸(프랑스)=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05-21 06:30 송고 | 2019-05-21 08:41 최종수정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21일(현지시간) 제72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의 공식 상영회를 통해 전세계 최초 공개된다.

'기생충'은 이날 오후 10시(한국시간 22일 오전 5시) 프랑스 남부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릴 공식 상영회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된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주연 배우 송강호와 이선균 최우식 조여정 장혜진 박소담 이정은 등은 공식 상영 직전 레드카펫 밟고 극장에 들어가 현지 관객들과 함께 영화를 보게 된다.

약 3000석의 대극장 뤼미에르 극장에서의 상영회는 감독과 배우들에게는 감동적인 경험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영화가 끝난 후 관객들이 극장을 떠나지 않고 기립 박수로 영화를 본 감동과 기쁨을 표현하는데, 세계적 영화제가 아니고는 흔히 해볼 수 없는 경험이다.
'기생충' 포스터 © 뉴스1

'기생충'은 올해 21개 작품이 진출한 제72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우리나라 작품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2년 전 넷플릭스 영화 '옥자'로 생애 처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올랐던 봉준호 감독은 신작인 '기생충'으로도 또 한 번 황금종려상에 도전하게 됐다.

봉준호 감독은 박찬욱 이창동과 함께 칸영화제가 사랑하는 우리나라 감독 중 하나다. 칸의 부름을 받은 것만해도 이번이 5번째다. 영화 '괴물'로 2006년 감독 주간에 초청을 받았고, 2008년 '도쿄!'로 주목할 만한 시선에, 2009년 '마더'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을 받았으며 '옥자'로 경쟁 부문에 처음 진출했다.

그 뿐 아니라 주연 배우 송강호 역시 출연작으로 칸영화제에 5번째 초청을 받았다. '괴물'(봉준호 감독) '밀양'(이창동 감독)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김지운 감독) '박쥐'(박찬욱 감독) 등이 칸영화제에서 선을 보인 바 있다. 특히 '밀양'과 '박쥐'는 경쟁 부문 진출작이었던만큼, 3번째 경쟁부문 진출작으로 칸을 찾게 된 송강호의 수상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까지 공개된 경쟁 진출 작품 중 가장 평이 좋은 작품은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다. 올해 경쟁 부문은 무려 5명의 감독들이 과거 황금종려상을 1번 이상 수상한 이력이 있어 후보군의 화려함만으로 화제가 됐다. 과연 '기생충'은 쟁쟁한 후보들과의 경쟁 속에서 어떤 평가를 받게 될까. 첫 상영회 이후의 반응이 기대감을 모은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