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윤덕여 女 감독 "최소 1승1무1패, 승점 4점으로 16강 간다"

"세계 강호 아니지만 팬들 응원 헛되이 할 수 없어"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05-20 16:43 송고
윤덕여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열린 여자 월드컵 축구 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5.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다음달 7일 개막하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에 나서는 윤덕여 감독이 "우리가 아직 세계 강호라고 할 순 없지만 우리 선수들이 많이 성장했다. 팬들의 응원과 성원을 헛되이 할 수 없다. 끝까지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한국 여자 축구의 성장을 가져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덕여 감독은 20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목표는 16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감독의 키워드는 '경험' 이었다. 2015 캐나다 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했던 본인의 경험뿐 아니라 주축 선수들이 16강을 경험했다.

윤 감독은 "2015년에 이어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저와 우리 선수들은 지난 2015년 월드컵을 통해 많은 경험을 했고, 그 경험을 토대로 월드컵을 준비하고자 한다"고 입을 뗐다.

하지만 상대가 만만치 않다. A조에 속한 우리는 6월8일 개최국 프랑스와 개막전을 갖는다. 12일에는 나이지리아, 18일에는 노르웨이와 차례로 맞붙는다.

윤 감독은 "우리 조가 가장 힘든 조라 생각한다. 하지만 그 힘든 조를 벗어나기 위해 준비를 잘했다. 남은 기간도 부족함이 없도록 준비할 것이다"며 "개최국 프랑스는 이번 월드컵의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고, 노르웨이도 우승을 경험한 팀이다. 나이지리아도 우리보다 FIFA랭킹은 낮지만 경험과 관록이 있는 팀이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목표는 뚜렷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2라운드 진출이다. 최소한 1승1무1패, 승점 4점을 가져가야 한다. 그 4점을 목표로 저와 선수들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당당히 밝혔다.

줄부상으로 우려를 사고 있는 골키퍼(GK) 자리는 강가애와 정보람, 김민정이 낙점됐다. 윤 감독은 "강가애가 현재 정상 컨디션으로 훈련하고 있다. 분명 좋은 경기력으로 나설 것이다. 부상을 염려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끝으로 "스웨덴과의 최종 연습경기와 훈련을 통해 최종 점검이 필요하다. 스웨덴에서 잘 휴식하고 좋은 컨디션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거기에서 모든 것이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이날 오후 6시 출정식을 갖고 22일 오전 스웨덴으로 출국한 뒤 6월1일 스웨덴 여자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다. 6월2일에는 결전지인 프랑스로 이동하고 6월8일 프랑스와 본선 조별리그 1차전을 갖는다.


ddakb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