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옥상 묻지마 살인' 30대 조선족, 4시간 앞서 고시원 동료도 살해

"평소 시끄럽고 괴롭혀서 범행"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19-05-20 14:40 송고 | 2019-05-20 15:29 최종수정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일면식도 없는 회사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죽게 한 30대 중국동포가 앞서 또 다른 살인을 저지른 혐의가 확인됐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지난 14일 오후 6시47분쯤 금천구의 한 고시원에서 50대 남성을 살해한 혐의로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고시원 주인이 피해자 B씨(52)가 자신의 방에서 숨져 있는 것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 범인이 지난 14일 가산동의 한 빌딩 옥상에서 회사원에게 흉기를 휘두른 A씨와 동일 인물임을 확인했다.

조사결과, A씨는 같은 고시원에서 지내던 B씨가 평소 시끄럽고 자신을 괴롭혀 미리 구입둔 부엌칼로 B씨의 가슴과 복부를 수차례 찔렀다고 진술했다.

A씨는 이미 지난 14일 살해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A씨는 14일 밤 11시30분쯤 가산동의 빌딩 옥상에서 술을 마시다가 알지 못하던 C씨(32‧남)의 왼쪽 목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빌딩 1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B씨가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C씨 지인은 C씨가 내성적이어서 먼저 시비를 걸 성격이 아니라면서 A씨가 먼저 말싸움을 걸었고 이 과정에서 C씨가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dyk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