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N현장] '범죄도시' 감독x김래원, '롱리브더킹' 원작 인기 넘을 자신감(종합)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5-20 12:05 송고 | 2019-05-20 15:10 최종수정
배우 최귀화(왼쪽부터), 진선규, 원진아, 김래원이 2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9.5.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영화 '범죄도시' 강윤성 감독과 믿고 보는 연기력의 배우 김래원이 만났다. 두 사람이 의기투합한 인기 웹툰 원작의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 흥행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또한 강윤성 감독은 '범죄도시'를, 김래원은 '해바라기'를 능가할 인생작을 남길지도 기대된다. 

20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롱리브더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이하 '롱리브더킹')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강윤성 감독을 비롯해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 등 배우들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롱리브더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누적 조회수 1억뷰를 기록한 웹툰 '롱리브더킹'이 원작으로 '범죄도시'로 흥행에 성공한 강윤성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배우 김래원이 2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촬영 뒷 이야기를 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9.5.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강윤성 감독은 '범죄도시' 이후 '롱리브더킹'을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범죄도시' 이후 시나리오를 찾고 있었는데 '롱리브더킹'이 가장 재미있는 이야기였고 가장 잘 할 수 있는 이야기였다"라며 "전작과는 다른 이야기여서 새로운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욕심에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범죄도시'와는 결이 완전 다르다"라며 "예고편을 보니까 범죄도시와 비슷한 느낌도 묻어나지만 완전히 다른 이야기고 한 인물의 성장기를 그리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강 감독은 "극 중 장세출이 조폭 두목이라는 과거를 갖고 있지만 그걸 벗어버리고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 원작과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원작과 다른 결이 있고 내용의 소소한 차이도 있다"며 "우리 영화는 정치색을 전혀 띄지 않는데 철저하게 오락영화로 한 인물의 성장기에 집중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을 그대로 만들기 바라시는 팬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그런 결과 다르게 영화를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배우 김래원이 2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9.5.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김래원은 거대 조직 보스에서 예기치 못한 사건을 통해 국회의원에 도전하는 인물 장세출로 분한다. 그는 개봉을 앞둔 소감에 대해 "너무 떨린다"라며 "다른 때보다 더 떨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극 중 장세출과 싱크로율이 200%"라는 MC 박경림의 말에는 "너무 감사했다"며 "약간 부담을 갖고 더 열심히 참여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강윤성 감독은 "영화 내용상 가장 적합한 배우를 찾아보자고 했는데, 첫 번째 배우로 김래원씨가 만장일치 하에 캐스팅이 진행됐고 제안했다"며 "제안을 했더니 하겠다고 바로 와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래원이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제작 전부터 주목받았던 작품이고, 그 작품에서 제게 제안이 왔다"며 "저도 감독님 전작 '범죄도시'를 너무 좋게 봐서 꼭 기회가 되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제안 주셔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우 원진아, 김래원(오른쪽)이 2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9.5.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또 김래원은 강윤성 감독과 작업에 대해 "감독님께서 모두가 함께 만드는 영화라고 강조해주셨는데 틀만 잡아주시고 디테일은 배우들이 찾아갈 수 있는 기회를 주셨다"고 회상했다.

김래원은 감독 스타일에 대해선 "사실 초반에 힘들었고 적응이 안 되더라"라며 "촬영 전날 잠도 못 자고 내일 찍을 신에 대해 고민하고 얘기하고 상상하기도 했는데 다음날 가면 모든 게 다 바뀌어 있더라"고 고백했다.

김래원은 "중반 이유에 여유가 생기고 감독님 스타일을 알게 된 이후로는 대사를 외우지 않고 나갔다"며 "어차피 다 바뀌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 가면 감독님이 신이 바뀌었다고 하셨다"며 "감독님이 나가시고 스태프들에 '이럴 줄 알고 내가 하나도 안 외웠지'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진선규도 "저는 '범죄도시'를 같이 하면서 감독님 스타일을 아니까 김래원 원진아씨보다 조금 더 편하게 한 것 같다"며 "아침에 현장에 가서 '감독님 어떤 게 좋으시냐'고 물어봤다"고 털어놨다.
배우 김래원이 2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9.5.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롱리브더킹'의 액션도 관전 포인트다. 김래원은 "목표대교 버스 사고신에서 뉴스에 잠깐 나오는 장면을 찍으려고 바다에 들어갔다가 나왔다"며 "또 건물 2층 높이 정도에서 뛰어내리는 장면이 있는데 와이어를 달기도 했지만 착지하는 시점에 와이어를 놔버리시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정말 발목, 무릎이 아파서 며칠동안 고생했다"며 "감독님께서 몇 번 반복해서 다시 하자고 하셨는데, 날씨도 추웠고 스태프 분들 다들 추워하셔서 아무 소리 안 하고 찍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강 감독도 "스케일을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했다.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 등 다른 배우들의 활약도 '롱리브더킹'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원진아는 장세출을 좋은 사람으로 변화시키는 열혈 변호사 강소현 역을 맡아 강단 있는 캐릭터를 그려낸다. 그는 "이전 작품에서 역할은 정의롭긴 하지만 정의를 간접적으로 깨닫게 해준 역할이었다면 이번 영화에서는 직접적인 표현 방식, 열정이 있는 인물이라는 점이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감독님께서 디렉팅을 주시는 것보다 배우 스스로가 느낄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많이 많들어주신다"며 "그래서 좀 더 편하게 촬영하지 않았나 한다"고 회상했다.
배우 진선규가 2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9.5.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최귀화가 2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9.5.2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범죄도시' '극한직업' '사바하'에서 완벽에 가까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진선규는 장세출의 라이벌 조직 보스 조광춘 역으로 분해 영화적 재미를 극대화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진선규는 "먼저 '범죄도시'의 위성락은 이유 없이 잔인하고 극악무도했던 느낌"이라며 "'롱리브더킹'의 이번 역할은 '어쩔 수 없이 저렇게 할 수밖에 없겠구나' 하는 사정이 있는 악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과 얘기하면서 느꼈는데 어떻게 보면 악역인 것 같은데 마음이 가고 짠하기도 하더라"라며 "저도 최대한 많이 생각하고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진선규는 "'극한직업' '사바하'와 달리 다시 악역을 맡은 소감이 어떠냐"는 질문에는 "악역이라서 좀 마음이 편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김래원은 영화 '해바라기'를 넘을 인생작과 인생 대사를 남길 것 같느냐는 질문에 "이번 영화에도 전라도 사투리를 구사하기 때문에 영화가 많은 사랑을 받는다면 그런 장면이나 대사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해본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롱리브더킹'은 오는 6월19일 개봉한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