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서정희 "악플러 고소, 솔직히 비참해…더이상 참지 않아"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5-20 08:53 송고
지오아미코리아 © 뉴스1

방송인 서정희가 악플러를 고소한 근황을 공개했다. 

서정희는 최근 디지털 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GIOAMI KOREA)와 진행한 화보 촬영 및 인터뷰에서 "'정희' 책에서도 쓴 이야기인데, 남양주 별내 살 때 한동안 엉터리로 살았다. 엉터리 음식을 먹고 꾸미지도 않고 지냈다. 그런데 그건 내가 아니었다. 나라는 사람은, 외적이건 내적이건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도전하는 성향"이라고 고백했다. 

또 그는 "악플러들은 이런 내 모습을 싫어하는가 보다. 얼마 전 악플러들을 고소했고, 고소가 진행 중이다. 솔직히 마음이 비참하다"며 "아마 그들도 다 외롭고 힘들 것이다. 그렇다 해도 거짓 글을 올리면 안 되지 않나. 더 이상 참고 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정희니까' 하고 나를 받아들인다. 나의 독특한 부분들을 많은 이들과 공유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나누지 않은 것, 그것들을 후회하지 않게 더 예뻐지게 노력할 거다. 더 많이 도전할 거다. 1년을 10년 같이 살 것"이라며 "나를 살게 하고 날 지켜주고 일으키게 하는 건 신앙이다. 주님에 대한 믿음이다. 힘들 때마다 주님과 함께여서 견딜 수 있었다. 이렇게 견딘 것들을 나누고 싶다. 누군가에게 좋은 멘토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