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공식입장] 혁오 측 "단국대 축제 갑작스러운 취소 죄송…오혁 통증"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05-16 13:57 송고 | 2019-05-16 15:58 최종수정
혁오© News1
밴드 혁오가 갑작스럽게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공연 취소를 한 것에 대해 "오혁의 통증으로 불가피했다"며 사과했다.

혁오의 소속사 두루두루아티스트컴퍼니 측은 16일 공식 SNS를 통해 지난 15일 있었던 해당 공연 취소에 대한 사과문을 올렸다.

혁오 측은 "지정된 스케줄에 맞추어 현장에 도착해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며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하여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오혁씨가 직접 관객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옳으나 이조차 진행할 수 없었다"며 "이에 오혁씨를 제외한 혁오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씨가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되어 죄송하다"며 "무엇보다 뜨거운 낮부터 늦은 시간까지 혁오의 공연을 기다려 주신 단국대학교 학생 분들과 관객 분들, 이 축제를 위해 노력하고 기획해주신 학생회 분들, 무대를 준비해주신 관계자 분들께 너무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소속사 측은 오혁의 상태에 대해 "오혁씨는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여 다소 상태가 호전되었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했다"며 "이에 부득이하게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혁오는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축제에서 공연을 펼칠 계획이었으나 공연 예정 시간 1시간 후 멤버 3인이 무대에 올라 공연 불가 소식을 전하며 사과, 논란이 일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