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고지혈증약 복용한 75세이상 노인 심혈관질환 위험 41% 감소

세브란스병원 이상학 교수, 1278명 5.2년 추적조사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2019-05-14 12:14 송고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이상학 교수.© News1
75세 이상 노인들이 고지혈증 치료제를 복용하면 심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숨질 위험이 각각 40% 넘게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령 환자라도 고지혈증 치료제 복용이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과학적 근거가 확인된 것이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이상학 교수팀은 2005년부터 2016년까지 병원을 방문한 환자들 중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을 정기적으로 복용 중인 639명과 그렇지 않은 639명 두 그룹을 5.2년간 추적조사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사 결과, 스타틴 복용자는 100명이 1년간 위험에 노출될 비율(100 person-years)로 환산했을 때 심근경색증과 뇌졸중 등 심장혈관 및 뇌혈관 사건(MACCE)은 1.25회로 미복용자(2.15회)보다 약 41% 낮았다. 사망률 또한 스타틴 복용자는 0.65회로 미복용자(1.19회)보다 약 44% 낮게 조사됐다.

카플란-마이어(Kaplan-Meier) 생존분석에서도 스타틴 복용자는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과 사망률이 비복용자에 비해 각각 41%, 44%로 낮았다.

그동안 고지혈증 치료제인 스타틴이 협심증과 심근경색증, 심장마비 등 심혈관질환 위험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75세 이상 노인들이 스타틴을 복용할 경우 어떤 효과를 얻는지는 제대로 된 연구가 없었다.

이상학 교수는 "노인인구가 급증하면서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중요성이 커졌다"며 "75세 이상 고령자들도 적극적으로 고지혈증 치료제 복용이 필요하다는 근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동맥경화증'(Atherosclerosis)에 실렸다.


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