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희호 여사, 故김홍일 빈소 병원 입원 …"위독한 건 아냐"(종합)

"이 여사에게 김 전 의원 별세 소식 알리지 않아"
"건강하다고 할 수 없지만 위독하다고 할 수 없어"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9-04-21 15:34 송고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왼쪽). © News1 이재명 기자

이희호 여사가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가 차려진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 여사의 '위독설'이 퍼져나가자 이를 부인하는 해명이 나왔다.

21일 이 여사 측근에 따르면 이 여사는 한 달 여 전부터 고령을 이유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 입원해 있다.

이 관계자는 "이 여사의 건강이 위독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 여사가 충격을 받을 것 같아서 아드님의 작고 소식을 말씀드리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 여사는 1922년생으로 올해 97세다. 고령의 이 여사가 아들의 사망 소식을 접할 경우 건강이 악화될 경우를 우려해 김 전 의원의 별세를 보고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여사님에게는 김 전 의원이 작고했다는 보고를 드리지 않기로 했다"며 "연로하신 분에게 누가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는 안 하도록 하는 게 우리의 관습"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 여사의 병세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늘 아침 10시경 제가 병실에서 뵙고 김홍일 의원 빈소에 갔다"며 "여사님께서는 주무시다가 제가 가서 '사모님, 박지원입니다. 박 실장이요'라고 했더니 눈을 뜨시고 저에게 '왔어요'라고 (말씀) 하셨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금년 만 97세 고령이시고 약 1개월 전 입원하셨기에 건강하시다고 할 수는 없지만 위독하시다고는 할 수 없다"며 "병명, 치료상태 등은 제가 답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