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8뉴스' 측 "승리 단톡방, 성폭행 피해자 또 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04-19 22:09 송고
'SBS 8뉴스' 캡처 © 뉴스1
SBS '8뉴스' 측이 승리 일행에게 성폭행을 당한 또 다른 여성이 추가 등장했다고 전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뉴스 프로그램 '8뉴스'에서는 "경찰에게 고소장을 내기로 한 여성 말고, 다른 여성이 해외에서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취재진에게 연락해 왔다"고 보도했다.

'8뉴스'는 "피해 여성인 이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승리의 지인으로부터 한 모임에 초대 받았고 승리, 로이킴, 유인석 등 단톡방(단체대화방) 멤버들이 해외에서 모인 자리였다"고 전했다.

이씨는 여성 숙소가 따로 있다는 말에 모임을 찾았지만, 저녁 식사를 겸한 술자리에서 문제가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취재진에게 평소 술을 잘 마시는 편인데, 그 날은 정신을 금방 잃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음 날 이씨가 발견된 곳은 다른 방이었다고. 

'8뉴스'에 따르면 이씨는 3년이 지난 최근 단톡방 대화를 통해 자신이 어떤 일을 당했었는지 알게 됐다. '8뉴스'에 따르면 승리 단톡방 멤버 중 김모씨는 당시 이씨와 관련된 영상을 촬영했고 단톡방에 공유, 최종훈과 정준영 등이 '기절했다' '강간했네' 등의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것.

하지만 김모씨를 비롯해 승리 일행은 그 어떤 사과도 없었다는 게 피해 여성의 설명이다. "당시 경찰 관계자는 '(승리 일행의) 불법 촬영 사실은 인정하지만 합의한 성관계'라고 했다"고 보도됐다.

이씨는 "이 사람이 이렇게 풀려나면 법을 쉽게 생각할 거다"며 "내가 이런 일을 당할 거라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더 이상 희생자가 없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해당 영상 속 인물이 이씨가 맞는 것을 확인하고 김씨를 준강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