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통일부 "4차 남북정상회담,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준비"

"비핵화 협상 진전시킬 긍정적 계기 마련하겠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19-04-16 11:20 송고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 뉴스1

통일부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제4차 남북정상회담을 공식 제안한 데 대해 "대통령이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보였기에 그만큼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밝히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이 철저히 이행되고 북미협상을 진전시킬 수 있는 긍정적인 계기를 마련해 나갈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4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 등의 가능성에 대해선 "상황을 봐야될 것 같다"며 "현재 단계에서는 그에 대해 명확하게 이야기 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시정연설에서 남측에 당사자 역할을 촉구한 것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도 전날(15일) 지금까지 정부가 한반도 문제의 주인으로서의 역할을 계속 해왔고 앞으로도 한다는 의지를 밝혔다"며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의 발언 이외에) 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 당국자는 남북화상상봉이나 군사회담 등 북측이 정부의 요청에 답변을 해 온다면 이달 안으로 추진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부는 기본적으로 화상상봉, 산림협력, 체육교류를 포함해 군사지역 유해 발굴 등 남북공동선언을 차질없이 계속 이행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라며 "그 시기를 보아가며 결정해야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상회담이 공식 제안된 것과 관련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도 하나의 창구가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연락사무소는 남북 정상간 공동선언 이행 문제와 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협의 이행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게 본연의 기능"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이 국무위원회 산하로 이동했을 가능성과 관련해선 "정부도 예의주시하면서 조평통의 위치가 어떻게 되고 있는지 보고 있다"며 "공개가 되는데로 파악을 할 생각이다.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에 타미플루 등 인도적 지원 문제와 관련해선 "북한의 주민들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대해 취약 계층을 중심으로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식량 지원을 포함해 인도적 지원에 관한 문제들은 관계부처 협의를 해서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