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진주시, 70세 이상 운전면허증 반납 땐 "시내버스 5년간 무료"

(부산ㆍ경남=뉴스1) 이경구 기자 | 2019-04-16 11:05 송고 | 2019-04-16 11:06 최종수정
진주시청 전경© 뉴스1

경남 진주시가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고령자에게 시내버스 5년간 무료 이용권을 지급하는 등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줄이기에 나섰다.

진주시는 차를 소유하고 직접 운전을 하는 70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면허증을 반납하면 1회에 한해 10만원 상당의 교통카드와 시내버스 5년간 무료이용권을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관내 거주 고령운전자 교통사고가 매년 증가 추세에 있어 고령운전자로 인한 인명과 물적 피해를 줄이기 위한 조치로 운전면허증 자진반납을 유도하기 위한 우대제도를 도입했다.

시는 이를 위해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에 관한 조례를 제정, 6월 말까지 무료이용 교통카드 시스템 구축, 소요예산 확보, 운전반납제도 시행 홍보 등 행정절차와 계도를 거쳐 오는 7월1일부터 시행한다.

현재 진주시 관내에는 70세이상 고령의 운전면허 소지자는 1만100여명이며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는 지난해 63건 발생했다.

시 관계자는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증을 반납할 경우 겪게 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이동수단을 대체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시내버스 5년간 무료이용권 제공 등을 통해 교통사고 줄이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glee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