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인터뷰]① 이청아 "'전참시' 논란 받아들여…매니저와 힘내고 있어요"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04-16 11:08 송고 | 2019-04-16 14:35 최종수정
킹스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배우 이청아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과 관련한 잡음에 대해 "받아들여야 하는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청아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영화 '다시, 봄'(정용주 감독) 관련 인터뷰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잡음이 있었던 것에 대해 "내가 받아들여야 하는 것인 것 같다. 굉장히 단편적인 부분이 극대화돼 보이는, 짧게 표현되는 부분이다 보니까 그렇게 느끼는 분이 있을 수 있겠다"고 말했다. 

이어 "뭔가 배울 수 있으면 좋은 계기가 된다. 한편으로는 이걸로 인해 분명히 서로 느끼는 게 다 있었을 것 같다. 누구 하나 안 좋으려고 한 일이 아닌데, 여기서 각자 배울 것을 배우고 넘어가면 좋은 일이 되지 않을까"라고 했다. 또한 SNS에 글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저를 걱정하는 분들도 있다. 어떤 일들이 있을 때 사실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이청아는 "논란이라면 논란일 수 있고, 논란이 아니라고 하면 아닐 수 있는 일인 것 같아서 이걸 보면서 '아 이럴 수도 있구나. 그래 사실 이건 받아들여야 하는 일인 것 같다'가 저의 최종 생각이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매니저와 대화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이 일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여기서 각자 느끼는 게 있다면 느끼고 넘어가면 된다. 그 안에서 표현하고 싶은 게 있으면 표현하면 된다. 내가 오래 보면서 손발을 맞춰온 스태프다. 보면 안다. 저 사람이 어떤 생각, 어떤 마음을 갖고 있는지, 그냥 둘이서 서로 '잘하자' 하면서 현장에 왔다. 그걸로 이미 서로 힘내고 있는 걸 알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청아는 매니저와 함께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다. 이청아의 매니저는 방송에서 남다른 배려를 보였는데, 방송 직후 일부 네티즌은 매니저의 이같은 헌신에 대해 "지나치다", "갑을 관계"라는 등의 지적을 했다. 

이청아는 '다시, 봄'에서 사랑하는 딸을 떠나보낸 후 고통 속에 살다가 매일 잠을 자고 일어나면 어제로 돌아가는 시간여행을 하게 되는 여자 은조 역을 맡았다.

'다시, 봄'은 인생의 유일한 행복인 딸을 사고로 잃은 후 절망에 빠진 은조가 다시 어제로 돌아가게 되고, 이후 거꾸로 흐르는 시간을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동명의 유명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한편 '다시, 봄'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