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폼페이오 "北 비핵화 연말보다 더 빨리 끝내길 원해"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2019-04-16 07:58 송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 News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이 정한 시한보다 더 빨리 비핵화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3차 북미정상회담을 제안하면 해볼 용의가 있다면서 북미 대화 시한을 연말로 설정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용의를 밝히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그의 성명을 봤고, 고맙다"며 "많은 대화가 일어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적으로 앞으로 나아가기로 결심한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요구한 것에 대해선 즉답을 내놓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이것이 바로 우리가 바라는 결과"라며 김 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상기시켰다. '이것'이란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했고 그 약속을 자신에게 몇 번이나 직접했다는 것.

그는 "우리의 팀들은 북한과 협력해 우리가 그 지점(비핵화)에 도달할 수 있도록 방향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김 위원장)는 연말까지 그것을 끝내고 싶다고 말했는데, 나는 그것이 더 빨리 이뤄지는 것을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s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