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폼페이오 "北 대화여지 남겨 협상 계속하길 바란다"(종합)

"계속 대화·협상…北, 대화 지속 가능성 남겼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2019-03-15 22:59 송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AFP=뉴스1

미국이 15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계속하길 바란다는 의사를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이나 미사일 실험을 다시 하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앞으로 계속 대화하고 협상하기를 바란다"며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평양 기자회견에서 대화가 계속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남겨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계속 대화를 하고자 하는 것이 이 행정부의 바람"이라고 했다.

로이터는 지난달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로 끝난 뒤에도 미 관리들은 양측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해왔다고 설명했다.

최 부상은 15일 오전 평양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앞으로의 비핵화 협상을 지속할지 여부를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상회담에서 북미 두 정상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에 크게 실망했다며 그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1시간가량 이어진 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재개 움직임 같은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말을 돌렸고, 외신의 질문도 받지 않았다.  

최 부상은 또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좀 더 대화하고 싶어 했지만, 미국의 입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의 비타협적 요구 쪽으로 굳어졌다"며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볼턴 보좌관은 "한국의 카운터파트와 북한의 주장에 대해 논의했다"며 자신과 폼페이오 장관이 적대적이고 불신 가득한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부정확하다"고 반박했다.


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