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美와 협상중단' 최선희 발언에 靑 "상황 면밀하게 주시"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2019-03-15 14:44 송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지난달 2월28일 오전(현지시간) 메트로폴호텔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참석하기위해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을 나서고 있다. 2019.2.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 중'이라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외신 보도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는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라는 짤막한 입장을 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5일 오후 '최 부상 발언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최선희 부상의 발언 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라며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이날 최 부상은 평양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북한은) 어떤 형태로든 미국의 요구에 굴복하거나, 이런 식의 협상에 나설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또 "미국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느라 바빠서 성과를 낼 진정한 의도가 없었다"며 회담 결렬을 미국 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적대감과 불신을 조성해 북미 최고 지도자 간 협상을 위한 건설적인 노력을 방해했고, 그 결과 정상회담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 부상은 "미국은 지난달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을 이어갈지, 미사일 발사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r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