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한·캄보디아 우정 더욱 깊어질 것"…국빈만찬

캄보디아 국왕 주최 국빈만찬 참석

(프놈펜·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양새롬 기자 | 2019-03-15 22:44 송고
캄보디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노로돔 시하모니 국왕과 함께 15일 오전(현지시간) 프놈펜 왕궁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3.15/뉴스1

캄보디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5일(현지시간) 저녁 왕궁 영빈관에서 노로돔 시하모니 국왕이 주최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이날 만찬에는 공식수행원을 포함해 양국의 주요인사 3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만찬사를 통해 양국은 닮은점이 많다며 "우리의 우정은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일상 속에 스며든 불교문화와 공동체와 예의를 중시하는 전통 등 닮은점이 많다"며 "캄보디아 국민들은 케이팝(K-POP), 드라마, 음료 등 한류를 좋아하고 한국의 국기인 태권도를 국민 스포츠로 즐긴다. 한국 국민들은 앙코르와트 사원 등 캄보디아의 문화와 자연을 사랑하며 해마다 40여만명의 캄보디아를 방문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국민들 간의 서로 통하는 마음이 경제협력의 기반이 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도시를 가로지르며 유유히 흐르는 메콩강이 아주 인상 깊었다. '어머니의 강'이라는 이름처럼 메콩의 물줄기에는 찬란한 크메르 문명과 미래의 풍요가 모두 담겨있다"며 "서울을 가로지르는 한강을 보는 것 같아 더 친근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에 시하모니 국왕은 공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과 시하모니 국왕은 이날 만찬과 함께 캄보디아 문화공연을 관람하면서 양국 국민들 간에 형성된 문화·정서적 공감대가 양국관계를 더 굳건히 하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cho1175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