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아시안컵] 꽃길과 가시밭길 사이…중국전 승리가 절실한 벤투호

16일 조별리그 최종전서 격돌

(아부다비(UAE)=뉴스1) 김도용 기자 | 2019-01-13 07:05 송고 | 2019-01-13 10:39 최종수정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과 코칭스태프./뉴스1 DB© News1 신웅수 기자

'중국도 잡아야 한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 집중하고 있다. 59년만의 정상탈환을 위한 길이 순탄하기 위해서는 승리가 반드시 필요한 까닭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2연승을 기록한 한국은 16일 펼쳐지는 중국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에 올랐다. 

조별리그 통과를 조기 확정한 탓에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상황. 하지만 토너먼트 일정을 감안하면 중국전 또한 긴장을 끈을 놓아서는 안되는 한판이다.

한국은 현재 중국과 승점은 6으로 같다. 하지만 골득실이 +2에 그쳐 중국(골득실+4)에 밀려 2위에 머물고 있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한국의 토너먼트 운명은 극과극으로 갈린다.

한국이 중국을 꺾고 조 1위에 오르면 한국은 '꽃길'을 기대할 수 있다. C조 1위는 A조, B조, F조 3위 중 한 팀과 8강 진출을 다툰다. 상대팀은 조별리그가 모두 끝난 뒤 결정 난다. 경기 날짜는 22일로 중국과의 최종전 후 충분히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여기에 C조 1위는 대진상 D조, F조 1위와는 결승까지 만나지 않는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과 우승을 다툴 것으로 평가받는 이란과 일본이 D조, F조 1위가 유력하기 때문에 한국으로선 이들을 피하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다.

반면 한국이 중국과 비기거나 패한다면 2위로 16강에 오른다. C조 2위는 A조 2위와 16강전을 치른다. 2라운드까지 마친 현재 A조 2위는 인도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개최국 UAE가 2위에 오를 수 도 있다.

더불어 16강전을 20일 치른다는 점도 한국에 부담스럽다. A조는 조별리그 최종전을 한국보다 이틀 먼저 갖는다. 한국이 상대보다 지친 상황에서 16강에 나서야 하는 셈이다.

더욱이 8강에서 이란, 준결승에서 일본과 차례로 격돌할 확률도 높아진다. 한국 입장에서는 가장 피하고 싶은 대진이다.

중국전 결과에 따라 우승을 향한 벤투호의 걷는 길이 결정된다.


dyk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