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한일 북핵대표, 과거사 갈등에도 대북 협력 방안 논의

북일정상회담 관련 의견 교환 있었을 듯
아베 "다음에는 내가 김정은과 마주 봐야"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2019-01-11 18:23 송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4.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한일 외교당국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둘러싼 갈등에도 11일 양측 북핵 수석대표간 전화통화를 실시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일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재차 표명한 가운데 이와 관련한 의견 교환이 있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일본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전화 통화를 했다. 
  
이번 통화에서 양측은 한반도를 둘러싼 최근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관련 양국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0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다양한 채널을 이용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면서 "다음에는 내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마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6월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명분으로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라고 관계 당국에 지시한 것으로 일본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baeb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