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바른미래 "文대통령이 가이드라인…공정수사 위태"

"결국 특검이 규명하는 길만" "검찰 존재 이유 보여야"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9-01-11 16:03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1.10/뉴스1

자유한국당과 바른매래당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폭로에 관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10일) 신년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11일 일제히 "수사 가이드 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 "국민들은 이해하기도 어렵고 심기만 불편하게 만든 대통령 신년인사였다. 검찰 수사가 한창 진행중인 상황에서, 대통령이 사실상 수사 가이드 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앞장서 삼권분립과 헌정질서를 훼손시키려는 발언을 하는 상황"이라며 "결국 특검이 나서 청와대의 민간인 불법사찰, 블랙리스트, 국채 비율조작 등 각종 국익훼손 행위와 모든 청와대의 전횡과 불법행위를 철저히 규명하는 길만 남게 됐다"고 했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오늘의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것이 덮어지겠다 기대가 크겠지만, 내일의 역사는 모든 것을 기억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대통령의 수사 가이드라인으로 의해 김태우 수사관에 대한 검찰의 공정성이 심히 위태롭다"며 "김 수사관의 징계수위를 정하는 대검찰청 징계위원회의 결정도 영향을 받을 것이 우려스럽다"고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은 김 수사관을 향해 '자기가 한 것'이라며 '수사를 통해 가려지리라 믿는다'고 했다. 대통령의 이 말을 듣는 순간 내부고발자는 상상할 수 없는 공포와 절망을 느꼈을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살아있는 권력이 가이드라인을 언급했다하더라도 검찰은 검찰답기를 바란다. 김 수사관에 대한 공정한 수사로 검찰의 존재 이유를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