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평화당 "양승태, 대법원 앞에서 '쇼'…출근으로 착각하나"

"대법원을 전 직장쯤으로 여겨서 사법농단 사태 일어난 것"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9-01-11 16:03 송고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 © News1

민주평화당은 11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출석에 대해 "피의자로 소환된 입장에서 지금 대법원 앞에서 쇼하고 갈 때인가"라고 꼬집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혹시 아직도 대법원으로 출근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법원을 자신의 전 직장쯤으로 여기는 이런 태도 때문에 사법농단 사태가 일어난 것"이라며 "헌정사에서 사법부 치욕의 날로 기록될 오늘 그 무거운 책임을 지고 있는 전 대법원장으로서 할 행동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앞에 사죄하고 고개를 떨구고 들어가도 할 말이 없을 판"이라며 "후배 법관들 보기에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양승태 전대법원장은 지금이라도 사법농단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법적 처분을 기다리기 바란다"고 했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