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김명수 대법원장, 양승태 檢 출석에 "국민께 죄송"

헌정사 최초로 전직 사법부 수장 피의자 신분 출석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9-01-11 10:09 송고
김명수 대법원장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 조사가 있는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9.1.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은 전직 사법부 수장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피의자로 출석한 것과 관련,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 대법원장은 11일 오전 9시50분께 서울 서초 대법원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이 헌정 사상 처음으로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대법원장은 양 전 대법원장의 대법원 경내 입장발표를 불허한 것에 대해선 "이외에 다른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죄송하다"고 말을 아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김 대법원장의 출근 시간대인 이날 오전 9시 정각 대법원 정문 앞에서 조사를 받기 전 대국민 입장을 발표했다. 김 대법원장은 양 전 대법원장이 5분가량 입장을 밝히고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한 뒤 출근해 두 사람의 조우는 없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