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볼턴 "2차 북미회담은 김정은 비핵화 약속지킬 기회"

NPR 인터뷰…"비핵화 말 아닌 성과가 중요"
"트럼프, 2차회담 北 약속이행 기회로 생각"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2018-12-07 07:56 송고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 AFP=뉴스1 © News1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말이 아니라 이행의 성과로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2차 북미정상회담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NPR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으로부터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지가 있다는 말을 수십년 동안 들어왔다"면서 "우리가 볼 필요가 있는 것은 (말이 아니라) 성과(performance)"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성과를 보여주면 경제제재를 제거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최근 미국 행정부 안팎에선 연일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와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볼턴 보좌관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보상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난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지킬 수 있는 기회를 주려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위해 문을 열어놨고 북한은 그 안으로 걸어 들어올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 체제에서 유일한 결정권자인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말을 이행할 수 있도록 주어진 또 한 번의 기회라고 말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은 내년 초쯤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 4일 워싱턴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WSJ) 최고경영자(CEO) 카운슬'에서도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또다른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밝혔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정상회담을 김 위원장과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실현 방안을 논의하는 생산적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s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