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박항서의 베트남, 필리핀 꺾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 진출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18-12-06 23:35 송고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 AFP=News1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에 10년 만에 진출,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베트남은 6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4-2로 승리, 우승을 차지했던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결승전 상대는 말레이시아다. 베트남은 오는 11일 말레이시아 원정 1차전을, 15일 안방에서 결승 2차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조별예선에서 말레이시아에 2-0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안방에서 열린 1차전에서 1-2로 패배한 필리핀은 경기 시작과 함께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면서 베트남 골문을 두드렸다. 베트남은 경기 초반 수비에 치중하면서 실점을 내주지 않는데 집중했다.

초반 위기를 넘긴 베트남은 전반전 중반부터 공세를 높이면서 주도권을 가져왔다. 전반 28분에는 응우옌 꽝 하이가 바이시클 킥을 시도하는 등 공격을 이어갔다. 그러나 베트남 역시 마무리에서 아쉬움을 남기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전에도 전반전과 비슷한 경기 양상이 펼쳐졌다. 후반전 초반에는 필리핀이 주도권을 높이면서 경기를 리드했다. 하지만 필리핀의 공격은 번번이 베트남 수비에 막혀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베트남이 적극적인 압박을 통해 흐름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분위기를 내준 필리핀은 시간이 부족한 탓에 신경질적이고 거칠게 나왔다.

평정심을 잃은 필리핀은 집중력 부족을 노출했고 이는 베트남에게 기회가 됐다. 반격을 노리던 베트남은 후반 38분 응우옌 꽝 하이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응우옌 꽝 하이는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판 반득의 크로스를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기세를 높인 베트남은 후반 42분 추가 득점을 기록했다. 응우옌 꽁프엉이 왼쪽 측면에서 드리블 돌파를 한 뒤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해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베트남은 후반 44분 제임스 영허즈번드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더 이상 실점하지 않으면서 승리를 지켰다,




dyk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