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프로필] 김수현 정책실장…文정부 '왕수석' 승진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서 부동산종합대책 주도
문재인 대통령 도시재생·임대주택 공약 기초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18-11-09 14:01 송고 | 2018-11-09 23:10 최종수정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임명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56)은 이번 정부 핵심 정책 추진과정에서 부동산, 탈원전, 교육·문화·여성정책 등 중추적인 역할을 해 '왕수석'으로도 불렸다.

그는 1990년대 선구적으로 도시빈민문제를 다뤘던 한국도시연구소에서 소장학자로서 활발한 사회참여활동을 벌였다.

김대중 정부 들어 대통령 자문기구 '삶의 질 향상 기획단'에 참여했으며 참여정부에서는 청와대 빈부격차차별시정위원회 비서관, 국민경제비서관 및 사회정책비서관 등을 두루 역임했다.

당시 국민경제비서관으로서 참여정부 부동산정책의 핵심인 '8·31부동산종합대책' 수립 과정에도 주도적 역할을 했다. 사회정책비서관 시절에는 장항상단 매립문제 등 환경 현안을 다루며 환경·시민단체들과 폭넓은 관계를 쌓았다. 환경부 차관을 끝으로 참여정부 이후에는 세종대에서 교편을 잡았다.

서울시와는 1999년 서울시정개발연구원(현 서울연구원) 연구위원으로 인연을 맺었으며 2011년 박원순 시장이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뒤 일종의 인수위 역할을 한 희망서울정책자문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2014~2017년 3년 임기의 서울연구원장을 지내면서 박원순 시장의 핵심정책인 서울로7017과 도시재생사업, 한강관광자원화사업, 각종 복지정책 등에 이론적 밑바탕을 제공했다.

김 실장은 이번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 정책특보로서 도시재생 활성화와 임대주택 확대 등의 공약을 기초해 국토교통부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 물망에 오르기도 했으나 사회수석에 발탁됐다.

김 실장은 이번 정부에 사회수석비서관으로 입성해 부동산, 탈원전, 교육·문화·여성정책 등의 핵심 역할을 담당했다. 다만 노무현·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총괄자'라는 점에서 야당으로부터 부동산 폭등 등에 관한 비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 지적된다.

여권 내에서도 경제통이 아니라는 이유로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1962년 경북 영덕 △서울대 도시공학과, 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및지역계획학 박사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연구위원 △노무현 대통령 국정과제 비서관·국민경제비서관·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 △세종대 도시부동산대학원 교수 △서울연구원장 △청와대 사회수석


silverpa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