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대낮에 흉기 들고…금품 뺏으러 상가·주택가 돌아다닌 40대

(부산·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8-11-09 10:36 송고
경남 창원서부경찰서 전경. © News1 DB

대낮에 흉기를 들고 금품을 빼앗기 위해 화장품 매장과 빌라 등을 돌아다닌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A씨(4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1시쯤 창원시 의창구의 한 화장품 가게에 들어가 흉기로 위협하며 금품을 뺏으려다 가게 직원이 달아나자 미수에 그친 혐의다.

A씨는 40여분 후에는 의창구의 한 빌라에 베란다를 통해 침입해 신용카드를 훔치고 다른 금품을 찾다가 집주인에게 들키자 흉기로 위협하고 달아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화장품가게 인근의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인상착의를 파악하고, 피해를 입은 빌라로 이동하던 중 A씨를 발견해 체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특수강도죄로 수감됐다가 지난해 12월 출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출소하니 취직하기도 힘들고, 생활비도 필요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rok1813@